2019.07.15 (월)

  • 구름많음울릉도 20.4℃
  • 흐림울진 22.8℃
  • 구름많음안동 23.1℃
  • 구름많음상주 22.6℃
  • 흐림포항 23.5℃
  • 천둥번개대구 23.1℃
  • 흐림봉화 20.5℃
  • 구름많음영주 21.2℃
  • 흐림문경 22.1℃
  • 흐림청송군 21.9℃
  • 흐림영덕 22.5℃
  • 흐림의성 23.9℃
  • 흐림구미 22.6℃
  • 흐림영천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징검다리 포럼’ 총선으로 가는 징검다리 될까?

12일 오후, 징검다리 포럼이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창립식을 개최하였다.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12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지자들이 모여 발족한 징검다리 포럼이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창립식을 개최하였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징검다리 포럼 창립식에서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송보희 징검다리 포럼 청년회원과 함께 대담을 나누었는데 대담에 앞서 진행자인 이충형 전 중앙일보 기자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박형준 교수를 노무현 정권의 실세 이명박 정권의 실세라고 소개했다.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역임했음에도 불구하고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여전히 '노무현 정부의 실세", "노무현의 책사'라는 꼬리표가 붙어있는 것이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지난 6월 미국에서 돌아온 이후 꾸준히 대구를 방문하여 지지자들과 소통하며 자신의 조직을 보다 단단히 결집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지지자 모임이라고 할 수 있는 징검다리 포럼이 서울에 이어 대구에서 발족하는 등  TK 지역에서의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지만 김 전 위원장이 '참여정부의 책사'였다가 '우파'로 넘어왔다는 이미지가 여전히 그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12일 진행된 징검다리 포럼에서 대담에 참석한 대구 시민이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게 “노무현 정부의 실세였는데 우파로 넘어온것이냐?”며 직설적인 질문을 던졌고 이에 김 전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안에서도 우파와 좌파가 있었다. 그 안에서 한일 FTA, 서비스 산업 육성, 제주 군사기지 등 많은 갈등상황이 있었고 제가 그 안에서 어느 쪽에 속해있었다고 말할 수 없지만 지금 현재 문재인 정부와는 완전히 다른 길을 걸었다고 말할 수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김병준 전 위원장이 수성갑 출마설에 대해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는 상황에서 징검다리 포럼이 '노무현 책사' 꼬리표를 떼어내고 총선 승리로 갈 수 있는 징검다리가 되어 줄 지는 시간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가 있어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