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구름많음울릉도 -1.4℃
  • 맑음울진 -3.5℃
  • 맑음안동 -6.1℃
  • 흐림상주 -5.6℃
  • 맑음포항 -3.3℃
  • 구름조금대구 -4.0℃
  • 흐림봉화 -4.9℃
  • 흐림영주 -6.1℃
  • 흐림문경 -6.2℃
  • 구름조금청송군 -6.2℃
  • 맑음영덕 -4.2℃
  • 구름많음의성 -4.3℃
  • 구름많음구미 -3.3℃
  • 구름조금영천 -4.4℃
  • 맑음경주시 -3.8℃
기상청 제공

정치

民 대구지방의원, 곽상도의원의 대통령 가족 관련 허위사실 유포 규탄 성명

더불어민주당 대구지방의원으로 구성된 대구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가 곽상도의원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지난 21일 곽상도 국회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의 한 사업가가 버스 터미널 부지를 약 343억원에 매입한 뒤 5000억 이상 시세 차익을 얻은 이면에 김정숙 여사와의 친분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터미널 부지 매각은 2017년 1월으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이었음이 밝혀지면서 청와대는 허위사실 유포라며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구지방의원으로 구성된 대구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회장 오세광)에서는 곽상도 의원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파랑새는 "터미널 부지가 매각된 2017년 1월은 당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이었고, 당시 청주시장은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다"면서 "시기적으로 봤을 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인 박근혜 정부 하에서 한국당 소속 시장이 터미널 부지를 매각한 것이다. 상식적으로 어떻게 문재인 정부 하에서 이루어진 특혜라고 주장할 수 있냐"고 밝혔다.

 

그러면서 "곽상도 의원은 대통령 가족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유포하며 정치적으로 이를 악용하는 일을 즉각 중지해야 할 것이다. 곽상도 의원은 지속적으로 정치공작소설을 써내기 이전에 자신이 검사 시절 담당했던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 사건부터 뼈저리게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대통령 가족을 대상으로 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면 이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임을 밝혀둔다"고 경고했다.

 

한편 곽상도 의원은 터미널 부지 관련된 허위사실 이외에도 검증을 명분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씨의 사생활 관련된 의혹을 제기해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명확한 물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며 문다혜씨는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면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으로 밝힌 상태이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