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9 (금)

  • 흐림울릉도 18.9℃
  • 흐림울진 18.7℃
  • 구름많음안동 18.6℃
  • 구름많음상주 18.8℃
  • 포항 19.2℃
  • 대구 17.9℃
  • 구름많음봉화 16.3℃
  • 흐림영주 18.0℃
  • 구름많음문경 17.1℃
  • 구름많음청송군 16.1℃
  • 구름많음영덕 18.5℃
  • 구름많음의성 18.0℃
  • 구름많음구미 19.1℃
  • 흐림영천 17.9℃
  • 흐림경주시 18.2℃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포항 탈락에 "유감스럽다"

"포항이 최적지가 될 것임을 확신했으나 의지가 퇴색되는 결과"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입장문을 통해 포항이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후보지에서 탈락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7일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후보지로 나주와  청주 지역이 우선 협상지로 결정된 것에 대하여 유감스럽다"면서 "포항이 최적지가 될 것임을 확신했으나 의지가 퇴색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 도지사는 "우리 지역은 25년간 가속기 운영에 필요한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숙련된 엔지니어와 연구원 등 가속기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새로운 가속기가 유치된다면 명실공히 가속기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도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하여 오로지 국가 과학기술 연구와 산업발전을 고려한다면 경상북도 포항이 최적지가 될 것임을 확신하였으나 결과적으로는 가속기 집적화를 통한 국가 과학과 산업 발전에 기여라는 우리의 의지가 퇴색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이어 "경상북도는 이번 다목적방사광가속기 결과와 관계없이 기존 3,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성능향상을 통해 연구개발과 산업지원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며 신규 가속기가 구축되는 지역과 적극 협력하여 가속기 종주 지역으로서 국가 과학과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아울러 이철우 도지사는 "대형 국책사업인 경주 양성자가속기의 100mev에서 200mev 확장사업을 조속히 시행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히며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있는 철강 산업 재도약 기술 개발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해 신규 가속기 구축과 관계없이 우리 도의 독자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 과학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배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