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구름많음울릉도 19.7℃
  • 흐림울진 19.1℃
  • 흐림안동 19.7℃
  • 흐림상주 19.2℃
  • 흐림포항 21.6℃
  • 대구 19.9℃
  • 흐림봉화 17.2℃
  • 흐림영주 20.2℃
  • 흐림문경 19.2℃
  • 흐림청송군 18.6℃
  • 구름많음영덕 19.6℃
  • 구름조금의성 19.6℃
  • 맑음구미 19.5℃
  • 구름많음영천 19.4℃
  • 흐림경주시 22.4℃
기상청 제공

대구시

대구시, 설문조사 결과 "대구시민 마스크 착용 의무화 찬성"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 연대회의 "과태료 부과로 시민을 잠재적 범죄자인 것처럼 겁박"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지난 5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행정명령을 통해 마스크 쓰기를 의무화 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의 철회 촉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구시가 "대구시민 93.3%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찬성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놓았다.

 

대구시는 ㈜리서치코리아에 의뢰해, 성·연령·지역별로 비례할당 후 무작위 추출된 만19세이상 대구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대구시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대한 인식과 방역대책 등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대구시민의 93.3%가 공공시설과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는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구시 7개 기본생활수칙 중에서는 ‘마스크 착용 생활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에 대한 찬반 여부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이 84.2%, 반대한다는 응답이 14.8%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75.3%가 대구시 7대 기본생활수칙의 인지도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7대 기본생활수칙 각 항목별로 중요도를 물어본 결과 마스크 착용 생활화(9.2점)와 증상이 있으면 빨리 코로나19 검사받기(9.1점)를 중요한 수칙으로 꼽았다.

 

한편 같은 날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 연대회의는 성명을 통해 "과태료 부과로 시민을 잠재적 범죄자인 것처럼 겁박해 마스크 착용을 강제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하며 "대구시의 행정명령은 방역 권력의 과잉 행사"라는 비판과 함께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다.


배너